[2018 평양]文대통령, 평양 떠나기 전 "남북, 일상적 만남 자체가 큰 변화"

[the300](종합)"자주 만나는 것 매우 중요…필요할 때 언제든 만나는 관계로"

해당 기사는 2018-09-2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2018 남북정상회담평양 첫 날인 1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서울공항에서 평양으로 출발하는 전용기에 오르는 장면이 이날 서울 중구 DDP 메인프레스센터에 중계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평양으로 떠나기 전 "남북이 자주 만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정례화를 넘어 필요할 때 언제든 만나는 관계로 넘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의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MPC)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서울 성남공항 환담장에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 대화 재개가 되기만 하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고도 말했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환담장에서 환송을 나온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등에게도 이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과거 대통령은 몇 년 만에 한 번 북측과 만났지만 (자신은) 벌써 세 번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남을 갖는다"며 "남북이 만날 때마다 보따리가 나오는 것을 기대할 수 있지만 이런 만남이 일상적으로 이뤄지는 것 자체가 큰 변화 아니겠냐"는 취지로 말했다고 홍 원내대표는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오전 8시48분 성남 서울공항을 떠나 평양으로 향했다. 문 대통령을 태운 공군 1호기는 이날 오전 10시쯤 평양국제비행장(순안공항)에 도착한다. 윤 수석은 "비행장에 도착하면 환영 행사가 있을 예정"이라며 "행사가 끝나면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한다"고 밝혔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