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영원한 DJ맨 문희상, 20대 국회 두번째 의장에

[the300]DJ의 뜻 잇는 의회주의자…13일 본회의에서 최종 선출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에 선출된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아래)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당선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회는 민주주의의 꽃이고 민주주의의 최후 보루다. 국회가 펄펄 살아있을 때 민주주의도 살고 정치도 산다. 국회가 해산됐을 때, 힘을 못 쓸 때 민주주주의는 죽는다."

13일 선출된 문희상 20대 국회 하반기 의장은 당선 후 소감에서 이처럼 말했다. 의회주의자의 면모가 뚜렷하게 나타나는 대목이다. 그는 이날 "모든 나랏일은 국회에서 결정돼야 한다, 싸우더라도 국회 안에서 싸워야 한다"던 김영삼 전 대통령과 "국회의원은 국회에 있을 때 가장 아름답다, 싸워도 국회에서 싸우라"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말을 언급했다. 그는 "의회주의자 두 전직 대통령의 가르침은 변함없는 진리"라며 "국회가 국민의 신뢰를 얻으면 살고 국민의 신뢰를 잃으면 지리멸렬한다"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의 이같은 정치 철학은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영향이 크다. 그는 정치를 DJ에게 배웠다. 국회의장 자리에 오르기까지 모든 순간에 DJ에게 배운 정치를 해왔다. 그가 '영원한 DJ맨'이라고 불리는 이유다.

1945년생 해방둥이인 그는 경기도 의정부에서 태어나 경복고와 서울대 법대에서 공부했다. 대학 졸업 후에는 행정고시에 합격했다. 다만 학생운동 경력이 문제가 돼 임용에서 탈락했다. 이후 1987년 민주연합청년동지휘(연청) 초대회장에 취임하며 정치 무대에서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 당시 문 의장과 DJ의 인연이 시작됐다. 그는 1987년 DJ가 중심이 된 평민당의 창당발기인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1992년에는 14대 국회의원으로 처음 여의도에 입성했다. 15대를 건너 뛰고 16대부터 내리 5선을 한 민주당 내 대표 중진(6선)이다.

그는 DJ와 함께 민주당의 처음에 있었고 각종 위기의 순간을 극복해 왔다. 민주당이 내분을 겪고 정권을 뺏긴 후 바닥을 기었던 시기에는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아 당을 끌어올렸다. 당을 안정시켜 결국 정권교체도 이뤄냈다.

그런 그에게는 '겉은 장비(張飛) 속은 조조(曹操)'라는 평가가 따라붙는다. DJ를 비롯, 동교동계 사람들의 평가다. 후덕하고 강렬한 장비 같은 외모와 정국 현안에 대한 분석력과 통찰력이 조화를 이룬다는 의미가 담겼다.

그는 그동안 민주당이 배출한 대통령들에게는 '복심'이자 '멘토'였다. 김대중 정부 시절엔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냈다. 이어 노무현 정부에서는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도 맡았다. 보다 앞서 2002년 노무현 대통령의 후보 시절에는 대선기획단장을 맡아 당선에 기여했다. 노무현의 '복심'으로 불리며 당 내 입지를 다진 후 2005년 4·2전당대회에서 집권여당 의장으로 선출됐다.

현 대통령인 문재인 대통령과의 인연도 참여정부 시절부터 이어졌다. 문 대통령과 참여정부의 국정 철학을 공유했다. 현재도 문 의장이 친문 좌장으로 분류되며 '문 대통령의 멘토'로 불리는 이유다.

당과 계파를 뛰어넘어 국회 안팎에서도 그는 해결사로 통한다. 여야 의원들과 소통이 탁월해 갈등을 조율할 것이라는 기대가 국회 안팎에서 나온다. 여야 간 대립이 극렬한 최근의 국회 상황을 풀어갈 적임자라는 평가도 많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총 득표수 275표 중 259표를 얻어 당선됐다. 그는 이날 "대화와 타협, 협치를 통한 국정 운영은 20대 국회의 태생적 숙명"이라며 "후반기 국회 2년은 첫째도 협치, 둘째도 협치, 셋째도 협치가 최우선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역지사지(易地思之)의 자세로 야당의 입장, 소수의 입장을 먼저 생각하고 바라보겠다"고 다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