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도, 검찰 수사에서 명확히 밝혀야"

[the300]민주당 의원, 입장문 내고 "증선위 검찰 고발 조치는 절반의 승리…대부분 조사 금감원에 미뤄"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이동훈 기자

20대 국회 상반기 정무위원이었던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증권선물위원회의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관련 검찰 고발 등 조치에 대해 분식회계의 숨겨진 의도를 검찰 수사에서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증선위의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관련 결과 발표 후 입장문을 내고 "콜옵션 공시 누락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은 사실상 금융감독원에 다시 미뤘다"며 "부족하고 미뤄진 정의의 실현이 있다는 점에서 '절반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삼성이 콜옵션 공시를 누락했기 때문에 지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간의 합병이 가능했다"며 "그렇지 않았다면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가치는 절반으로 줄어 결국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가치도 줄어 들었을 것이고 제일모직의 가치가 줄어 1:0.35의 합병비율은 정당화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랬다면 이재용 삼성 부회장은 통합 삼성물산의 대주주로 안정적 그룹 경영권 장악을 해낼 수 없었을 것"이라며 "결국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엉터리 합병을 위해 콜옵션 공시 누락을 한 것은 매우 심각한 범죄행위였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수많은 투자자의 손실과 시장의 혼란을 가져온 이 중대 범죄를 누가 어떤 의도로 자행했는지 검찰 수사에서 명확하게 밝혀져야 한다"며 "엄청난 일을 저지르도록 모의하고 실행한 이들 뿐 아니라 방조하거나 조력한 세력에 대해서도 엄정한 법의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삼성바이오로직스 콜옵션 공시 누락과 분식회계 건은 시장경제의 신뢰 회복 차원에서 굉장히 중요한 사안이었다"며 "향후 금융위원회가 나머지 절반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를 진행하는지 예의주시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그는 "기업이 활력있게 움직이고 경제가 성장하기 위해서는 시장에서의 신뢰가 기본 바탕이 돼야 한다"며 "이를 어기면 엄중한 제재가 따른다는 것을 보여줘야 우리나라의 시장 경제가 바로 선다"고도 당부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