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합장'으로 3박4일 인도 일정 마쳐…싱가포르행

[the300]떠나기 앞서 인도 관계들에 고마움 표시…"미래 함께 준비"

【뉴델리(인도)=뉴시스】박진희 기자 = 인도 국빈 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1일 뉴델리 팔람 공군공항에서 전용기에 올라 환송인사들에 인사하고 있다. 2018.07.11. pak713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3박4일 간의 인도 국빈방문을 마치고 11일(현지시간) 다음 순방 목적지인 싱가포르로 향했다.

문 대통령이 탄 공군1호기는 이날 오전 인도 뉴델리 팔람 군비행장에서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으로 떠났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인도를 떠나기 전 합장을 하며 인도 관계자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중 싱가포르에 도착한 후 12일부터 본격적인 싱가포르 방문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리셴룽 총리와 정상회담, 한-싱가포르 비즈니스포럼, 싱가포르 렉처 등의 일정이 기다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인도를 떠나기에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절하고 관대한 사람들 사이에서 인도의 3박4일을 보냈다"며 "국민들의 눈 속에는 신들이 살아있고, 모디 총리는 인도의 역사처럼 조화가 온몸에 배어있는 분이었다"고 글을 남겼다.

이어 "모디 총리의 제안으로 지하철을 타고 인도 국민들을 만난 일이 기억에 남는다"며 "우리가 지하철을 타고 이동한 구간은 우리기업이 공사를 맡은 구간이었고, 우리가 탄 전동차도 우리기업이 납품한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모디 총리와는 양국의 협력을 강화하는 여러 약속을 했다. 교역량을 늘이고 미래를 함께 준비하기로 했다"며 "그러한 우리의 약속이 서로에 대한 이해와 깊은 배려 속에서 아주 굳건해졌다고 생각한다. 양국의 협력으로 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