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北 완전한 비핵화 재확인…검증시까지 제재 유지"

[the300](상보)한미일 외교장관회담 공동기자회견…"FFVD 완화된 입장 아냐, 北도 이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왼쪽), 고노 다로 일 외무상이 8일 일본 도쿄에서 한미일 외무장관 회담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미일 외교장관은 8일 북한 비핵화와 관련한 북미 고위급 협상에서 진전이 있었지만 최종적인 비핵화까지 대북제재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도쿄에서 강경화 외교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 약속을 재확인했다며 "북한이 약속을 이행한다면 번영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한미일 외교장관이 이번 회담에서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북한의 비핵화(CVID)라는 최종 목표를 향한 공조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최종적이고 충분히 검증된 비핵화(FFVD)와 CVID의 차이를 묻는 일본 기자의 질문에 고노 외무상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대해 CVID를 추진하겠다는 내용은 안보리 결의가 규정하고 있다"며 "북한에 대해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을 촉구해나가자는 데에는 한미일 입장이 같으며 국제사회 전체도 이를 공유했다"고 답했다.

강 장관 역시 "우리의 목표는 완전한 비핵화다. 폼페이오 장관이 말한 FFVD는 완화된 의미가 아니며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에 완전한 비핵화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제대로 설명했다"고 강조했다. 또 "완전한 비핵화가 무기와 핵시설, 공장 등의 폐기를 의미한다는 점을 이전부터 인식시켰고 북한이 실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두 분이 설명한 바와 같이 CVID와 FFVD에는 단어 차이가 없다"며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의 범위가 농축시설, 제조시설 등을 모두 포함한다는 것에 대해 이해하고 있다. 또 검증 없이는 비핵화의 의미가 없다는 것을 북한이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까지 1박2일간 진행된 3차 방북 과정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지 않은 데 대해서는 "원래부터 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을 기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