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김문수·유승민 등 정치인 조문 발길…추미애·김성태도 조문 예정

[the300]김종필 23일 별세…정치인 조문 잇따라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별세한 23일 현대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정세균 국회의장 화환이 놓혀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아침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순천향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2018.6.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23일 별세했다는 소식에 정치권 인사의 조문이 잇따르고 있다. 

김 전 국무총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서는 이날 오후 3시부터 공식 조문이 시작됐다. 공식 조문이 시작된 직후부터 정치권 인사들이 빈소를 찾아 애도를 표했다.

박주선 전 국회 부의장은 "한국 현대 정치사의 큰 거목이 지셨다"며 "굴곡진 정치 인생을 살아오셨지만평화적 정권 교체의 큰 축을 담당해 민주주의 발전에 큰 기여를 했다"며 안타까워했다.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과 김문수 전 서울시장 자유한국당 후보,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 등도 조문하고 유족을 위로했다. 정몽준 전 국회의원은 빈소가 차려지자마자 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의 죽음을 애도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는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과 함께 빈소를 찾아 애도를 표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이날 오후 5시30분 경 조문할 예정이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