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군 장성급 회담, 동~서해 군 통신선 복구 합의(상보)

[the300]적대행위 중지·서해 북방한계선 평화수역 조성·판문점 비무장지대 시범적 비무장화 등 논의

김도균 남쪽 수석대표와 안익산 북쪽 수석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 장성급 회담에서 밝은 표정으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사진 = 뉴스1



남북이 14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군 장성급 회담에서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완전히 복원하자는 데 합의했다. 남북은 또 서해 해상 충돌 방지를 위한 2004년 6월 4일의 남북 군사회담 합의를 철저히 이행하자는 데 뜻을 같이했다. 


남북은 이날 회담을 마치고 이런 내용의 '장성급 군사회담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남북은 보도문에서 "역사적인 판문점선언을 철저히 이행하기 위한  남북장성급 군사회담이 14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개최됐다"며 "회담에는 김도균 육군소장을 수석대표로 하는 남측 대표단과 안익산 육군 중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측 대표단이 참가했다"고 밝혔다. 


남북은 이어 "회담에서 쌍방은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전쟁위험을 실질적으로 해소하는 데 필요한 제반사항들을 진지하게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남북은 또 "쌍방은 군사적 충돌의 원인이 돼 왔던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는 문제, 서해 북방한계선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조성하는 문제, 남북 교류협력과 왕래 및 접촉에 대한 군사적 보장대책을 수립하는 문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시범적으로 비무장화하는 문제 등에 대해 충분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남북은 끝으로 "쌍방은 회담에서 제기된 문제들을 앞으로 계속 협의해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