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개시통화, 9시30분→9시로…996일 만에 정상화

[the300]통일부 "표준시 통일로 남북 연락사무소 비정상적 운영 996일 만에 종료"

지난 1월3일 통일부 연락관이 판문점에서 남북직통전화를 통해 북측에서 온 전화를 받고 있다. (통일부 제공) /사진=뉴스1
남북 표준시가 통일됨에 따라 8일 판문점 연락채널이 996일 만에 같은 시각 정상적으로 업무를 개시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늘 오전 9시3분 북측 연락관이 우리측에 전화를 걸어와 판문점 연락사무소 업무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지난 4월30일 북측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정령을 통해 평양시를 우리측 시간으로 환원하며 5월5일부터 적용하기로 한 데 따른 조치로 보인다"며 "이로써 남북은 쌍방간 표준시차로 지난 2015년 8월17일부터 비정상적으로 운영된 상황을 996일(2년9개월) 만에 종료하게 됐다"고 말했다.

남북은 규정상 오전 9시 업무를 개시해 오후 4시에 마감통화를 해왔다. 다만 지난 2년9개월 동안은 남북 간 시차로 인해 우리가 9시(평양시 8시30분)에 전화를 걸어도 북측이 받지 않아 9시30분(평양시 9시)에 첫 통화를 하며 미묘한 갈등이 빚어지기도 했다.

이 당국자는 "원래 규정이 (오전) 9시, (오후) 4시이니 거기에 맞게 걸어왔는데 30분간 갈등이 있었다"며 "관례적으로 홀수일엔 우리가 먼저 전화를 걸고 짝수일엔 북측이 거는 관행이 있어 오늘(8일) 북측에서 9시3분에 연락이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달 27 남북 정상회담을 마친 뒤 가진 환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표준시 통일을 언급하면서 "이번 계기에 시간을 통일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북측도 과학기술 강국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안다”면서 “표준시 외에도 남북 간 표준이 다른 것들이 있는데 맞추어 나가자”라고 화답했다.

이후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5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에 의해 평양시간이 고쳐져 5일부터 정식 실행되었다"고 밝혔다.

북한은 우리와 같은 동경 135도를 기준으로 하는 표준시를 써 왔지만 광복 70주년인 지난 2015년 8월 15일부터 표준시를 남한보다 30분 늦추고 이를 ‘평양시간’으로 명명했다. 이번 북한의 표준시 변경에 따라 남북 표준시는 다시 통일됐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