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뉴욕 성희롱 가해자는 군인…지휘관 및 동석자 8명도 징계"

[the300]"피해자 추정케 하는 보도 우려하고 있어"

【서울=뉴시스】청와대 정문. 2017.06.09. amin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는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뉴욕 방문(9월18~22일) 때 정부부처 파견 공무원이 현지 인턴직원을 성희롱한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 뿐만 아니라 지휘관 및 현장에 동석한 직원 8명에게도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9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가해자의 상사 4명에게 지휘의 책임을 물어 징계를 내렸다"며 "현장에서 가해자와 동석했지만, 가해자를 만류하지 못한 직원 4명도 징계했다"고 말했다.

8명에 대한 징계 수위에 대해서는 "가해자는 아니어서 중징계를 내리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지휘관 중에도 현장에 동석한 사람이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있었다"고 답했다.

앞서 정부 부처에서 청와대로 파견, 문 대통령의 뉴욕 순방에도 동행한 한 관계자가 뉴욕 일정을 지원하던 한 인턴에게 성희롱 발언을 해 징계를 받은 사건이 뒤늦게 드러났다. 가해자는 당시 성희롱 사실이 알려지자마자 즉시 귀국, 소속기관에서 3개월 정직의 중징계를 받았다. 

청와대는 지난해 뉴욕 순방 당시 이같은 사실을 즉시 알리지 않은 이유와 관련해 "2차피해 때문"이라며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이 프라이버시 침해를 원치 않았다"고 해왔다. 하지만 관련 소식이 미국 현지 언론 등을 통해 꾸준히 보도되자 추가 설명에 나선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미국에서 보도가 된 것이기 때문에 밝히지만, 가해자는 군인이다. 국방부 직할소대 군인"이라며 "나머지 징계를 받은 8명의 소속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언급했다.

지휘관 및 동석자들에 대한 추가징계 사실을 왜 뒤늦게 밝혔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가해자나 징계자를 보호하려는 게 아니다. 성추문 관련 보도가 있으면, 피해자를 추정케 하는 보도가 뒤따르기 마련"이라며 "그 부분을 우려하고 있다.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