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 확정 아냐..조율 거쳐 결정"

[the300]11일 법무부장관 언급 파장에 "법무부가 준비한 방안중 하나" 진화

김현정디자이너
청와대는 11일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상기 법무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라면서도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도 법무부의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 대책에 대해 "정부 부처별로 입장이 있고, 법무부가 오늘 이런 입장이라고 발표한 것"이라며 범정부의 단일 대책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기재부, 금융위 등 관게부처들의 각 입장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