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한·일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 '잘했다 63.2%' - 리얼미터

[the300]'기존 합의 사실상 파기, 잘했다' 인식 63.2%…'기존 합의 파기 아니다, 잘못했다' 20.5%

/자료=리얼미터

정부가 지난 9일 발표한 위안부 합의 후속 조치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 정도는 '잘했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가 11일 전국 성인 501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 63.2%가 '기존 위안부 합의를 사실상 파기한 것으로 향후 한일 외교관계를 고려할 때 잘한 결정'이라는 문항에 응답했다.


'기존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지 않고 재협상도 요구하지 않았기에 잘못한 결정'이라는 문항에 대한 응답은 20.5%로 조사됐다. 응답자 계층별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과 계층에서 '잘했다'는 응답이 대다수거나 우세했다.


앞서 지난 9일 문재인정부는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12월 일본 정부와의 위안부 합의가 진정한 문제 해결 방안이 될 수 없다며 일본 정부가 출연한 10억엔 예산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당시 기자회견에서 "피해 당사자인 할머니들의 의사를 반영하지 않은 2015년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정한 문제 해결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일본 정부의 출연금으로 만들어진 화해치유재단 기금 10억엔을 전액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고 이 금액의 향후 처리 방안은 일본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정부는 당시 합의가 양국의 공식 합의임은 인정하며 재협상 요구는 하지 않기로 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도 청와대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번 조치에 대해 "충분히 만족 못해도 현실적인 방법을 찾은 것"이라며 "기존 협상을 파기하고 재협상을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지난 정부에서 양 정부가 서로 요구 조건을 주고받는 방식으로 피해자를 배제하고 문제를 다룬 방식 자체가 잘못됐다"며 "우리는 위안부 문제에 대해 진실과 정의의 원칙에 입각할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조사 개요=지난 10일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조사. 전국 19세 이상 성인 1만64명에게 접촉해 최종 501명이 참여했고 응답률은 4.7%를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참조.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