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의 '3철' 전해철 "공정 선거 위해 경기도당위원장 사퇴"

[the300]'경기지사 유력 후보' 전해철 민주당 의원 "도당 공천권 활용하려 한다는 오해 불식…사퇴가 순리"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이기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3철(양정철·이호철·전해철)' 중 한 명인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공정한 경선과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경기도당위원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을 맡고 있는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 명의 당원으로 경기도민의 판단을 받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도당위원장직을 수행하는 것이 마치 도당 공천권을 활용하려 한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공정성에 한 점 의문을 남길 우려가 있다면 내려놓는 것이 순리라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승리는 매우 중요하다"며 "저는 공정한 시스템 공천이 당의 경쟁력을 살리고 승리하는 길이라고 강조해 왔다"고 했다.


전 의원은 다만 "대선 승리에 이어 지방선거 승리와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헌신하고 어느 자리 어떤 역할이든 필요한 일을 계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는 결코 변함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오히려 훨씬 치열하게 경기도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매진하고 필요한 일을 하겠다"며 "당원 여러분이 저를 믿고 함께 해 주신 고마움과 뜻을 결코 잊지 않겠다"고도 말했다.


재선 의원인 전 의원은 지난 19대 대선 기간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함께 문 대통령 최측근인 '3철'로 분류됐다. 최근에는 이재명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 선거의 유력 후보 중 한 명으로 떠올랐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