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기자폭행은 한국 테러" 바른정당 "외교적 결례를 넘어 의도적 모욕"

[the300]한국당 "순방중단하고 철수해야"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로부터 폭행 당하고 있다. 이날 피해 사진기자는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 '에서 스타트업관 이동 중에 폭행당했다. 2017.12.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 베이징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근접 취재하던 기자가 중국 경호 인력들에게 집단 구타를 당한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대한민국에 대한 테러행위"라며 "순방을 중단하고 철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정당도 "외교적 결례를 넘어서 의도적인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풀기자는 사실상 국빈방문중인 대표단의 일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의동 바른정당 수석대변인도 "중국 한복판에서 대통령은 찬밥 신세를 당하고 언론은 샌드백 취급을 당했다"며 "믿을수가 없다. 정말 말문이 막힌다"고 말했다.

유 대변인은 "국빈인 대통령은 혼밥족이 되고 기자들은 중국 경호원들의 주먹과 발길질에 무참히 당했다"며 "이는 외교적 결례를 넘어서 의도적인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기자단이 폭행당한 것과 함께 문 대통령이 방중 첫날인 13일 저녁과 14일 아침 중국측 인사와 식사약속을 잡지 않은 것을 지적한 것이다. 중국이 밥자리를 특히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점에서 중극측이 문 대통령을 의도적으로 홀대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그는 "문 대통령은 돌아오는 대로 대통령은 오늘의 치욕에 대해 국민 앞에 보고해야 한다"며 "정부도 그에 상응하는 실효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외국으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할 수 없다면 국민의 대표가 될 자격이 없다는 것을 대통령은 명심하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10시 50분쯤 문 대통령이 베이징 시내 행사장인 '국가회의중심'에서 한중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참석한 자리에 동행한 펜, 사진, 영상기자 등이 중국측 경호인력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오전 11시쯤에도 또 다른 경호 인력이 기자단을 제지하며 실랑이가 벌어졌다.중극측 경호인력은 이에 항의하던 기자를 복도로 끌고가 구타했다. 청와대 관계자들과 일부 기자들이 말리려 했지만 중국측 숫자는 10명 이상으로 불어났다. 이들은 이 기자를 둘러싸고 주먹질을 했고 바닥에 쓰러진 그의 얼굴을 발로 차기도 했다.

이 기자는 안구 출혈, 구토, 어지럼증을 호소했다. 청와대는 급히 그를 조어대 의무실로 후송해 대통령 주치의가 응급처치하고, 추가 진료를 위해 현지 병원에 후송됐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