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오는 20일 권순일 중앙선관위원 후보자 청문회 실시

[the300]행안위 전체회의 의결…20일 오전 10시부터 청문회 후 보고서 채택 예정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 /사진=뉴스1
국회가 오는 20일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후보자 청문회를 실시하기로 12일 결정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오는 20일 오전 10시부터 인사청문회를 실시한다는 내용의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안을 의결했다.


행안위는 이와 함께 권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자료 제출 요구 안건과 증인·참고인 출석 요구 안건도 가결했다.


행안위는 오는 20일 청문회를 실시한 후 당일 바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작성해 의결할 계획을 세웠다.


앞서 김명수 대법원장은 지난 8일 국회에 권 후보자 인사청문요청서를 제출했다. 김 대법원장은 인사청문요청서에서 권 후보자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의 직무를 훌륭하게 수행할 적임자로 판단된다"고 추천했다.


김 대법원장은 "(권 후보자는) 재판업무의 이론과 실무에 정통하고 사법행정에도 뛰어난 능력을 보였다"며 "법관으로서 국민의 기본권 보장에 대한 확고한 소명의식과 정의관념·청렴성·도덕성·국민과 소통하며 봉사하는 자세·풍부한 경륜 등을 두루 갖췄다"고 평가했다.


인사청문요청서에 따르면 권 후보자와 배우자의 재산은 29억5711만6000원 규모로 신고됐다. 권 후보자 본인 명의 재산은 △서울 서초구에 있는 아파트(11억3600만원) △예금(2억4448만8000원) 등 17억4991만6000만원으로 파악됐다.


권 후보자는 이밖에 장남 명의로 9045만6000원의 예금도 신고했다. 부친과 모친 재산은 독립생계 유지 사유로 고지를 거부했다.


권 후보자는 공군으로 복무했고 장남도 육군 병장을 만기 제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범죄 경력은 없는 것으로 조회됐다.


권 후보자는 대전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해 1980년 제22회 사법시험을 통해 법조계에 입문했다. 현재 대법원 대법관으로 재직 중이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