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사상 첫 여성 대변인 탄생...최현수 전 국민일보 군사전문기자

[the300]

최현수 국방부 신임 대변인./사진=국방부 제공

국방부 사상 처음으로 여성 대변인이 탄생했다. 

국방부는 7일 "대변인(별정직 고위공무원 나등급)에 최현수(57) 국민일보 군사전문기자(부국장)를 임용한다"고 밝혔다.

최 신임 대변인은 지난 2002년 국방부 출입 첫 여기자로 군사사안을 다루기 시작한 후 2009년부터 첫 여성 군사전문기자로 활동해왔다.

2011년 여기자들이 거의 활동하지 않았던 군사 분야를 개척한 공로와 다양한 단독기사 발굴 등을 인정받아 '제28회 최은희 여기자상'과 '올해의 여기자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선일여고와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미 시카고대 정치학 석사 등을 졸업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