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나비프로젝트, 혁신성장의 중요한 요소"

[the300][여시재 포럼]"러시아 부총리, 한·유라시아 FTA 논의시작 합의"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26일 오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호텔에서 미래로 연결된 동북아의 길: 나비 프로젝트를 주제로 열린 '2017 여시재 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사진= 홍봉진 기자
"나비 프로젝트는 경제정책 한 축인 혁신성장의 중요한 요소가 될 겁니다. 국가비전 달성을 위한 대외전략의 한 축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정부가 국가비전 전략 등을 추진하는 데 중요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2017 여시재 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나비 프로젝트'는 북동항로와 유라시아 대륙을 오른쪽 날개로, 북서항로와 아메리카 대륙을 왼쪽 날개로 하는 물류 네트워크 활성화를 의미한다. 이를 통해 유라시아 대륙과 아메리카 대륙을 하나로 만드는 경제 질서 구상이자 이번 포럼 주제다. 여시재는 동북아시아를 기점으로 유럽, 아메리카를 연결해 평화와 번영을 도모하자고 이를 제안했다.

김 부총리는 "나비 프로젝트는 동북아를 중심축으로 유라시아와 아메리카 대륙을 물류네트워크로 하나의 경제질서로 만드는 아주 의욕적인 과제"라며 "많은 국민이 함께 지향할 국가비전과 중장기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부총리는 우즈베키스탄과 얽힌 일화를 소개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해 대학총장을 할 때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에 간 적이 있다"며 "7세기에 각국 사신이 입조한 그림들 중에 고구려 사신 그림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림 속 인물이 쓴 모자에 깃털 두개가 꽂혀 있었는데, 학자들이 이 깃털을 보고 고구려 사신이라고 확신했다는 설명이다.

김 부총리는 "얼마 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국빈방한했을 때 영접했었다"며 "전통 군악대를 보고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사바라칸트 그림 속 그걸(문화를) 이어받은 것 아니냐는 얘기를 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김 부총리는 러시아와의 FTA(자유무역협정)이 첫걸음을 뗐다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러시아 부총리와 회담하며 한·유라시아 FTA에 대한 얘기를 했다'며 "러시아 측에서 자동차 문제 때문에 아직은 아주 적극적이진 않지만, 시작하는데는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국과 러시아가 경제연합을 추진하는 상황이라는 설명이다.

김 부총리는 "여러 국가가 유라시아 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일본과 미국처럼 한국도 '신북방정책'을 새정부에서 추천하며 의욕적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