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주도 RCEP, "2018년까지 협상 타결" 합의

[the300]16개국 정상, 각국 통상장관에게 최선의 노력 지시하기로

【서울=뉴시스】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지난 10월24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열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제20차 공식협상 개막식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7.10.24.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중국이 주도한 일종의 메가 FTA(자유무역협정)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내년 중 타결이 추진된다. 

14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진행된 RCEP 정상회의 결과 16개 대상국들은 "2018년까지 협상을 타결을 하자"고 합의했다. RCEP에는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ASEAN) 10개국과 한국, 중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인도 6개국이 참여한다. 

대상국들의 지도자들은 각국 통상장관과 협상단들로 하여금 "2018년에 RCEP 협상을 타결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지시하기로 했다. 또 정상 차원에서 이를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대상국들은 세계 경기침체와 보호무역주의에 대응한 자유무역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RCEP이 역내 경제통합, 고용창출, 포용적 성장, 혁신촉진 측면에서 거대한 잠재력을 갖고 있다는데 공감했다.

또 RCEP을 기존 ASEAN+1 FTA의 수준을 넘어서는 현대적이고, 포괄적이며, 높은 수준의 상호호혜적 협정으로 타결하자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참여국의 다양한 발전 단계를 고려하여 적절한 형태의 유연성을 부여하기로도 합의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 정부는 포괄적이고 높은 수준의 상호호혜적 협정타결을 목표로 우리의 국익을 극대화하면서도 합리적인 절충안을 제시하는 조정자 역할을 적극 수행함으로써 RCEP 협상이 조속히 타결될 수 있도록 적극 기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아세안+3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회의 개최가 늦어지며 문 대통령을 대신해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자리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