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독도·이어도 경비강화…우리바다 못 넘보게 하라"

[the300]"외국어선 불법조업 단속, 해경 수사기능 정상화"

문재인 대통령이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열린 제3차 동방경제포럼 전체세션에서 연설하고 있다. (청와대) 2017.9.7/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어떤 세력도 우리 바다를 넘보지 못하게 해야 한다"며 "외국어선의 불법조업도 철저히 차단하고 엄중하게 단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인천시 해경부두에서 가진 기념식 발언(치사)에서 "삼면이 바다인 우리에게 바다는 안보이자, 경제이며, 민생"이라며 "바다 영토와 주권 수호에 한 치의 빈틈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독도, 이어도 등 외곽 도서 경비체계를 더욱 강화하여 어떤 세력도 우리 바다를 넘보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해양 안보에 있어서도 해군, 외교·안보 기관들과 협업·공조 체계를 더욱 활성화하라"며 "우리나라 수출물량의 99.7%가 바닷길을 통해 세계로 가고 있다. 세계 6위 수출대국 대한민국의 바닷길 안전을 해경이 완벽하게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 어민의 민생을 위협하고, 소중한 어업자원을 고갈시키는 외국어선의 불법조업도 철저히 차단하고 엄중하게 단속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연안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안전사고 예방체계 강화, 해영오염 방제활동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95년 씨프린스호 사고, 2007년 허베이스피리트호 사고의 아픈 기억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해양오염 방제에는 해경이 대체 불가능한 전문기관이라는 자세로 철저하게 대비해야 할 것"이라 말했다.

아울러 "이번에 경찰청에서 이관 받은 수사·정보 기능도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어민들이 경찰청과 해경으로부터 이중조사를 받는 불편을 겪지 않도록 경찰청과 해경 사이에 업무 관할을 분명히 하면서 공조 체계를 잘 갖춰줄 것을 특별히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세월호를 영원한 교훈으로 삼아달라"며 "여러분 스스로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안전한 대한민국의 근간이 돼 달라"고 해경에 주문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