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서울시 치매극복 행사참석 환자·가족 격려

[the300]미술치료 체험 "치매안심센터, 실질적 도움 되길"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서울시치매관리사업 1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어르신과 함께 기억주머니 만들기 체험하고 있다. 2017.09.12.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김정숙 여사는 12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서울시 치매극복의 날 기념행사를 방문, 치매환자‧가족들과 체험 프로그램을 함께 하고 바자회에 참여했다. 

김 여사는 오는 21일 10회를 맞는 '치매 극복의 날'을 앞두고 치매 환자와 가족을 격려하고 사회적 관심을 일으키고자 행사에 참석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밝혔다. 

김 여사는 체험부스 가운데 ‘기억주머니 만들기’에 참여했다. 치매환자·가족, 봉사자들과 함께 담소를 나눈 김 여사는 “어머니, 아버지들께서 지금처럼 이렇게 즐거우실 수 있도록 앞으로 더욱 더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또 “치매가 환자 개인과 가족만으로는 감당하기 어려운 게 현실인 것 같다"며 "앞으로 들어서게 될 치매안심센터가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치매 환자들이 치매지원센터에서 만든 손거울, 한지 공예품, 수제 비누 등을 살펴봤다. 이어 "미술치료가 환자의 기억력 회복 뿐 아니라, 환자 자신의 자존감을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지난 6월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워싱턴방문 때에도 노인복지시설 아이오나(IONA) 서비스 센터를 방문, 미술치료 프로그램에 참가했다. 문 대통령은 치매 국가책임제를 주요 대선공약으로 제시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