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당무위원회 열고 '인사추진위' 설치 추진

[the300] 12일 당무위원회 개최, 중앙위원회 개최 건 상정…당대표 비서실부터 전면 인사쇄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더불어민주당이 12일 당무위원회를 열고 장관 등 인사추천위원회 설치를 위한 당헌 개정에 나선다. 집권여당으로서의 위상 변화에 따라 전면적인 당 인사 쇄신에도 나설 예정이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1일 추미애 당대표가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고 중앙위원회 개최건과 중앙당 전면 인사쇄신 건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3월 당무위원회에서 중앙당이 국무위원을 비롯해 국정운영에 필요한 인사를 추천할 수 있는 권한이 있음을 명기하고 관련 기구를 설치할 수 있도록 당헌 개정을 추진했으나 무산됐다. 

이에 당무위원회를 소집해 당헌을 개정할 수 있는 중앙위원회 개최 건을 상정하고, 당 중심 대선 승리에 따른 평가 및 집권여당으로서의 향후 당 운영 방향과 기조를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는 계획이다. 

민주당은 집권여당으로서의 위상 변화에 따라 당청 관계 및 제 정당과의 관계를 고려해 중앙당 역량 강화 및 쇄신이 필요하다고 판단, 인사 쇄신을 강행할 계획이라고도 덧붙였다. 

윤 대변인은 "집권 초반 당청 간 건강한 협력적 동반자 관계 구축을 위한 당내 분위기 쇄신과 당의 위상 제고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당대표 비서실 및 주요 당직부터 신속하고 질서있는 전면적 인사 쇄신을 실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