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60일 이내 선거 너무 촉박"…문재인, "상황에 따라 정치적 해법"

[the300]조기대선 시 문재인 유리 주장에 대선 일정 조율 압박 본격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가 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백남기 농민 민주사회장 영결식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백씨는 지난해 11월14일 민중총궐기 대회 도중 경찰의 물대포에 맞고 쓰러진 뒤 지난달 25일 오후 1시58분 숨졌다. 2016.11.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가 본격화되면서 대통령 퇴진 후 조기 대선 일정에 대한 대선주자들의 눈치보기기 시작됐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 퇴진 시 조기 대선 일정에 대해 정치적인 해법도 고려해볼 수 있다고 여지를 남긴데 이어 안희정 충남지사는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시 60일 이내 대선을 치르는 것에 반대하며 조기 대선 일정에 대한 정치권의 조율이 필요하다고 사실상 문재인 전 대표 측을 압박했다.

안희정 지사는 29일 충남도청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사퇴하면 60일 이내 (대선을) 해야한다는 규정 때문에 다른 많은 분들이 논란이 있다"며 ""60일 갖고는 현재 정당 내 경선과 본선 선거를 치르기 너무 촉박하다"고 지적했다.

안 지사는 "대통령이 사퇴하더라도 의회와 정당 지도자들과 상의해서 사퇴 시점을 정해야 한다"며 "사퇴 시점을 대통령이 선언하고 정하는 일이기 때문에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 직은 자기가 하고 싶다고 하는 자리도 아니고, 물러난다고 해서 당장 가출하듯이 당장 일반 사람들처럼 당장 짐싸서 나갈 수 있는 자리도 아니다"며 "국가의 국정공백을 막고 혼란을 막기 위해서 현명하게 처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혹시라도 박근혜 대통령이 자진 사퇴하겠다면 정상적 대통령 선거를 치르기 위해 대통령의 사퇴 시점과 선거관리 및 차기 정부 취임까지를 관리할 과도내각 운영건에 대해 야3당의 통일된 입장을 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정치적으로 모든 권한을 내려놓는 즉각적인 퇴진이어야 하지만 향후 정치 일정을 감안해 법률적 사퇴일시는 조율돼야 한다"며 "야3당 지도부가 이에 합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이 퇴진을 선언하더라도 조기 대선 일정을 감안해 법률적 사퇴 일시는 늦출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다. 박 대통령이 즉각 퇴진 후 60일 이내에 조기 대선을 치르게 되면 당내 경선이 무의미해져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는 안희정 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등 지방자치단체장 출신 대선주자들이 사실상 대선 구도에서 탈락하게 되는 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이와 관련해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 주장은 야권의 가장 유력한 대선주자인 문 전 대표에게 유리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문 전 대표 측은 이러한 시각을 의식해 대통령 퇴진 주장이 자칫 정치공학적 계산으로 비춰질 것을 우려하며 신중한 언행을 거듭해왔다.

문 전 대표는 전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박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이유가 퇴진 후 60일 이내에 치러야하는 조기 대선을 염두한 것이냐는 질문에 "가장 기본은 헌법 절차를 따르는 것"이라면서도 "상황에 따라서는 국민들의 의사를 존중 하겠다"고 답했다.

재차 확인하는 질문에도 "헌법적인 절차를 따르면 그것이 기본인 것"이지만 "그것을 넘어선 어떤 정치적인 해법들이 필요하다면 그런 것은 국민 여론이 만들어줄 것"이라고 말해 조기 대선 일정을 조율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