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입맛 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내입맛에
맞는 뉴스를
설정하세요!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부산시, 洞 맞춤복지 '다복동' 지방자치 정책대상 최우수상

[the300][지방자치 정책대상]지역특성 따라 복지 사각지대나 중복 해소

서병수 부산시장/부산광역시 제공
#부산 해운대구 반송2동에선 노인 6~8명이 한 팀이 돼 정기 봉사활동 등 지역의 복지 메신저로 활동한다. 저소득 노인 인구가 많은 점에 착안했다. 수영구 수영동에선 주민 3명이 전기·수도 수리경력을 살려 '맥가이버 삼총사'로 불린다. 세 사람은 취약계층의 전기 수도 등을 무료로 고쳐주고 동 주민센터가 이를 지원한다.

부산광역시가 동별 특징을 살리는 복지허브 구축사업 '다복동'(다가가는 복지동) 정책으로 '제1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 광역단체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동 주민센터별로 공무원과 방문간호사, 직업상담사, 사례관리사 등 민간인력이 한 팀이다.

동별로 각자 특성에 맞춰 복지사업을 시행한다. 슬레이트 지붕을 철거, 개량해주고 팔고 남은 농산물을 기탁받아 나눠주는 등 다복동 나눔 프로젝트도 진행했다. 이 정책은 올해 5월 시작, 2018년까지 20억원을 투입한다. 부산시는 지난해 6~8월보다 올해 6~8월 복지사각지대 발굴, 방문상담이 각각 2.9배, 3.7배로 늘었다고 밝혔다.

지방자치 정책대상은 머니투데이(더300, 더리더)와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 주최하고 행정자치부와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뉴스1, 뉴시스가 후원한다.
부산광역시 로고/부산광역시 제공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