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개 자치단체의 정책 진검승부…'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

[the300]서울시·칠곡군·부천시·서대문구 대상 수상


24일 국회 헌정기념관에는 '슈퍼스타K'를 방불케하는 뜨거운 경쟁이 펼쳐졌다. 바로 머니투데이(더300, 더리더)와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 주최하고 행정자치부와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등이 후원한 '제1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 파이널라운드에서 12개 광역·시·군·구 지방자치단체 공무원들 120여 명이 한자리에 모여 각각의 우수정책을 프리젠테이션 했다.

광역·시·군·구 그룹별 대상 1팀과 최우수상 2팀을 가리는 마지막 경쟁인만큼 지자체의 경쟁은 치열했다.

플래카드와 막대풍선 같은 응원도구를 가져와 분위기를 달구고, 해당 공무원들이 플래카드로 도우미 역할을 했다. 헬스케어를 강조한 양평군 공무원들은 등산복 차림으로 무대위에 등장하기도 했다. 정책을 펼칠때 사용하는 유니폼을 직접 챙겨와 현장감을 더해주는 자치단체도 눈에 띄었다.

총 90여 개의 정책 중 분야별로 최종 3개 안에 든 정책의 발표자들은 시행 중인 복지·교통·주거·일자리 등 각자의 자치정책들을 동영상과 그래프, 사진 등 시각물을 동원해 소개했다.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제1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 파이널라운드 및 시상식이 진행되고 있다.

◇정책에만 초점 맞춘 심사=심사위원들은 이번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이 자치단체나 기관장이 아닌 '정책'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어 의미를 더한다고 설명했다. 심사위원인 하혜수 한국지방행정연구원장은 "지방자치단체장이 아니라 지방자치단체의 혁신적인 정책에 주는 상"이라며 "심사위원도 사회적 권위자나 저명한 사람이 아니라 철저히 지자치분야 전문가들로만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달곤 심사위원장도 "복지 문제를 풀어가거나 우리나라의 세계경쟁에 기여하거나 좁은 국토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등 창의적인 정책만을 중점적으로 평가했다"고 심사평을 밝혔다. 이번 대상의 심사 기준은 △사업 목표 및 내용의 적절성 △지역 부합성 및 전략성 △추진체계 및 추진과정의 적절성 △추진 인프라의 수준 등이다.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제1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 파이널라운드 및 시상식이 진행되고 있다.

◇"국민이 원하는 정책에 귀 기울일 계기 돼"=참석자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지방자치 정책에 대한 이해를 한걸음 높일 수 있었다고 입을 모았다.

이대현 서울특별시 교통기획관은 "여기 오신 공무원들뿐만 아니라 전국에 있는 모든 공무원들이, 이번 행사를 계기로 국민들이 원하는 부분들이 뭔지에 대해 귀 기울일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안정민 부천시 행정국장도 "앞으로도 시민들이 원하는 업무와 일을 집중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정근 서울 서대문구 복지정책과장은 "함께 오신 다른 지자체에서도 이번 행사를 계기로 복지 정책에 대해 많이 검토해줘서 복지 사각지대 없는 복지사회를 함께 만들어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제1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에서는 서울특별시 올빼미버스 운영과 칠곡군의 에티오피아 '칠곡평화마을' 설치, 부천시 3개 일반구 폐지, 서대문구의 전국 최초 '복지방문지도' 구축 정책이 대상으로 선정됐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