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檢, 박 대통령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해야"

[the300]15일 원내대책회의 발언…"예우 하며 철저히 조사해야"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6.11.15/뉴스1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5일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을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하겠다는 입장과 관련, "뇌물죄를 적용해 처음부터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는 게 당연하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직 대통령이기에 적당한 예우를 하면서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최순실에 제3자 뇌물죄가 적용되면 공무원인 박 대통령이 관여한 게 전제가 된다. 박 대통령도 뇌물죄가 적용돼야 한다는 게 법률가들의 말"이라며 "(박 대통령이) 안종범에게 역정을 내고 대기업 자금 출연을 공모한 것도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롯데 비자금 사건에 대한 무마용으로 70억원을 더 요구했는지도 검찰에 의해 밝혀져야 한다"며 "삼성의 정유라씨 35억원 지원도 박 대통령이 알았다면 뇌물죄가 적용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외에도 최순실과 대통령에게 뇌물죄가 적용돼야 한다는 걸 검찰은 누구보다 잘 알 것"이라며 "만약 검찰 수사가 미진하면 국정조사와 특검이 기다리고 있다는 걸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