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대우조선 '폭탄돌리기' 임종룡 경제부총리 재고해야"

[the300]15일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6.10.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15일 정부가 추진중인 대우조선 구조조정 문제와 관련 "구조조정 총책 맡아온 임종룡(금융위원장)이 경제부총리 추천됐다"며 "과연 구조조정 작업을 제대로 실행하지 못한 임종룡 위원장이 부총리에 적합한 인물인지 재고에 들어가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윤호중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는 대우조선의 구조조정에 나서기 보다는 폭탄돌리기에 나섰다”며 이렇게 말했다.

윤 정책위의장은 “대우조선 대주주인 산업은행이 보유주식을 18대 1로 감자한 후 출자전환하고 수출입은행도 10대 1로 감자하고 1조원 영구채 매입에 나서겠다고 한다”며 “국회에서는 임종룡 위원장이 추가지원은 절대 없다고 당당하게 얘기했지만 결국 출자전환과 영구채 매입을 통해 추가 지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그런가 하면 노사의 고통분담 없이는 재무구조 개선 불가하다며 노사확약서 제출을 요구하고 있다”며 “낙하산 인사들에 의해 초래된 부실경영의 책임을 노동자들과 국민에게 전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방법을 통해 대우조선 생명이 단기적으로 연장될지는 모르지만 대우조선은 가시밭길 걸어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윤 정책위의장은 “산은도 대우조선 부실경영 책임 져야 한다”며 “임원규모 축소, 임금반납, 부장급 이상 권고사직 등은 대우조선에만 요구할게 아니라 산은이 자기들에게 칼 대야 할 자구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혈세낭비로 구조조정을 지연시키고 있는 산은, 이것을 감독해야 할 금융위 모두 책임에서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