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崔, 지금 당장 檢 출두해야…靑전면 개편, 내각 총사퇴"

[the300](상보)기동민 원내대변인 브리핑…"거대한 존재 최 씨 보호 의심"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귀국한 30일 오전 서울 서초동 정곡빌딩에서 최씨측 이경재 변호사가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이 변호사는 이날 최씨가 딸 정유라씨를 외국에 두고 홀로 귀국해 검찰과 소환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6.10.30/뉴스1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30일 비선실세 의혹 당사자인 최순실씨가 이날 오전 귀국한 것과 관련, "지금 당장이라도 검찰에 출두해 엄정한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기 대변인은 이날 오전 최 씨 대변인의 귀국 설명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변호인을 통해 몸을 추스를 시간을 달라고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최 씨는 이날 오전 7시30분 브리티시 에어라인을 통해 영국에서 귀국했다. 최 씨 법률 대리인인 이경재 변호사는 최 씨가 몸을 추스른 후 검찰에 출두할 수 있게 해 달라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 대변인은 "(최 씨는) 여전히 법 위에 군림하는 존재"라며 "언론에 자신의 입장을 강변하는 인터뷰 진행할 힘은 남아 있고, 검찰수사를 받을 정도의 건강상태는 되지 않는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강조했다.

그는 "국기문란 비리와 부패 혐의자인 최 씨는 국정농단의 전모를 밝히고 국민에게 엎드려 사죄해야 한다"며 "공권력을 우롱하며 언론사를 이용한 기획인터뷰와 입국과정 등, 세간의 의심대로 범죄행위를 축소하고 은폐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용납할 수 없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 대변인은 "우리는 지금도 어떤 보이지 않는 거대한 존재가 최 씨를 보호하고 조정하고 있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며 "마치 피해자인양 언론플레이로 국민을 조롱한다면 더 큰 죄를 짓는 것임을 명심하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청와대 전면 개편과 내각 총사퇴도 주문했다. 기 대변인은 "강남 호스트바 마담과 종교집단까지 등장했다. 조카에 언니까지 참으로 가관이 따로 없다. 망가진 이 나라를 어찌 되살려야 할지 걱정"이라며 "국민을 무시하는 정부를 어떻게 인정하고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기 대변인은 "청와대는 전면 개편해야 한다. 청와대 내 최순실 부역자들을 모두 색출해 법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며 "내각도 총 사퇴하라. 중립내각을 구성하는 게 남은 임기를 그나마 버틸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전했다.

기 대변인은 "이정현 대표와 친박세력도 책임을 면할 수 없다"며 "청와대 출장소장 이 대표는 수습을 논할 자격이 없다. 청와대 홍보수석으로 기밀 누설 책임자 중 한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기 대변인은 "자기일 아닌 것처럼 '강 건너 불 보듯' 하는 서청원, 최경환 의원 등 새누리당 내 친박 세력 역시 책임을 면할 수 없음을 명심하기 바란다"며 "스스로 거취를 고민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대통령도 예외는 없다. 피해자가 아니라 모든 사태의 원인이 대통령이 비호하고 방조한 결과"라며 "대통령 조사는 필수다. 지금 대한민국에서 대통령 말씀을 믿을 사람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 증거인멸 행위가 노골적으로 진행되는데, 무기력한 검찰이 안타깝다"며 "(청와대 압수수색은) 일개 검사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검찰총장과 법무부 장관이 나서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