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최순실 국정농단, 이게 나라냐…박대통령이 책임져야"

[the300]"개헌제안 진실성 더 의심받게 돼…靑 손 떼야"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의원-비대위원 합동회의에서 안철수 전 대표가 채이배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6.10.2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25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도대체 이게 나라냐"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대표'와의 만남 행사 전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대통령은 전면에 나서 진실을 밝히고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안 전 대표는 또 "국민대표를 모시고 그런 것에 대해 국민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직접 들어보려 한다"고 말했다.

전날 JTBC는 박 대통령의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가 박 대통령의 연설문을 사전에 받아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안 전 대표는 같은 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개헌과 관련해 박 대통령의 탈당을 주장한 데 대해서는 "보도된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으로 (대통령이) 개헌을 제안한 게 더 진실성을 의심받게 됐다"며 "모든 개헌논의에서 청와대는 손을 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위원장의 언급에는) 만약 청와대에서 개헌을 제안하려면 탈당해야 한다는 전제조건이 있던 것으로 안다"며 "일단 한번 (국민대표들) 말을 듣고 (박 대통령 탈당에 대한 입장을) 정리해 말하겠다"고 답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