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입맛 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내입맛에
맞는 뉴스를
설정하세요!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한국에 10년내 5조원 투자"

[the300] (상보) 손정의 회장, 朴대통령 면담…"한국 청년, 유학·인턴십·창업 지원 추진"


박근혜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을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글로벌 벤처투자의 귀재'인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이 30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만나 앞으로 "10년내 IoT(사물인터넷), 인터넷, AI(인공지능), 모바일, 스마트로봇, 전략 분야에서 한국에 5조원을 목표로 투자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박 대통령은 "IoT, 인터넷, AI 등은 우리나라도 집중 육성하기 위해 관심을 갖고 있는 분야인 만큼 한국 기업과 소프트뱅크그룹이 협력하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환영했다.

이날 박 대통령은 손 회장에게 2000억원 규모의 '반도체펀드' 사업에 참여할 것을 제안했다. 반도체펀드는 반도체 관련 창업기업 또는 중소기업에 투자하기 위해 삼성전자, SK, 산업은행 등이 출자해 조성 중인 펀드로, 올해말을 목표로 조성이 추진되고 있다. 손 회장은 반도체펀드가 투자한 기업에 소프트뱅크가 공동 투자하거나 해외진출 파트너십을 통해 연계 투자를 하겠다고 밝혔다.

또 손 회장은 한국 청년들에게 해외 취업기회를 제공해달라는 박 대통령의 제안에 "소프트뱅크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한국 청년의 유학, 인턴십, 기업가 양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등도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이미 소프트뱅크그룹은 2009년부터 국내에서 '대학생 벤처기사단'이란 이름으로 유망벤처기업 인턴십 프로그램을 운영한 바 있다.

한편 손 회장은 이날 박 대통령에게 자신의 '아시아 슈퍼그리드' 구상을 설명했다. 몽골 사막에서 풍력,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로 전력을 생산해 아시아 각국에 전력을 제공하는 내용의 구상이다. 이에 박 대통령은 "한국 등 아시아 지역의 전력수급 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다는 점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서도 좋은 대안"이라며 "동북아 국가들을 전력망으로 연결하면 역내 평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이날 박 대통령은 손 회장에게 우리 정부가 집중 육성 중인 신재생에너지 등 에너지 신산업과 자율주행차, AI 등 9대 국가전략 프로젝트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했다. 또 우리 정부가 신산업 육성을 위해 지속적 규제개혁 등 투자촉진 정책을 추진 중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이 손 회장을 따로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근 방한한 손 회장은 29일 오후 서울 삼성서초사옥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만나 2시간 가량 사업 현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계 일본인인 손 회장은 1981년 자본금 1억엔으로 직원 2명과 함께 소프트웨어 유통 및 IT(정보통신) 투자 기업인 소프트뱅크를 설립, 오늘날 연 매출액 9조엔(약 100조원)의 그룹으로 일궈낸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최근 블룸버그가 발표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Most Influential) 50인' 명단에서 25위에 오르기도 했다.

손 회장이 이끌고 있는 소프트뱅크그룹은 일본의 2위 이동통신사인 소프트뱅크 콥, 미국 4위 이동통신사 스프린트와 야후재팬을 비롯해 전세계에서 769개 자회사를 거느리고 있다. 그동안 이동통신, 인터넷 등 ICT(정보통신기술) 분야에 주로 투자해온 소프트뱅크그룹은 최근 스마트로봇, AI, IoT 등을 향후 30년간의 중점사업으로 선정하고 집중 투자 중이다. 최근엔 IoT 사업 강화를 위해 영국에 본사를 둔 세계 2위 반도체 설계회사 ARM홀딩스를 234억파운드(약 35조원)에 인수하기도 했다.

2013년엔 모바일게임 '클래시오브클랜' '클래시로얄' 등 전세계적 인기 게임의 개발사인 핀란드의 슈퍼셀에 투자한 바 있다. 최근 소프트뱅크그룹은 투자액의 약 3배에 달하는 약 12조원을 받고 중국 텐센트에 슈퍼셀 보유 지분 전체를 넘겼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