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오늘 한·인도 정상회담…경제협력 논의

[the300] 동아시아 정상회의 참석…호주 총리와도 약식 회담


ASEAN(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 및 EAS(동아시아정상회의) 참석차 라오스 비엔티안을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8일(이하 현지시간)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경제협력 방안을 집중 논의한다. 두 정상 간 회담은 2014년 11월 EAS, 지난해 5월 모디 총리 방한, 같은 해 11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당시에 이번이 네번째다. 

이어 박 대통령은 EAS에 참석, ASEAN 10개국을 포함한 EAS 가입국 정상들과 협력 현황을 점검하고 지역 및 국제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국제사회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충실한 이행을 통해 '북핵불용'의 확고한 메시지를 보내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할 계획이다.

또 박 대통령은 RCEP(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 참여국 정상 공동선언문 발표 행사에 참석한다. 공동선언문에는 RCEP 출범을 위한 협상을 가속화하자는 등의 내용이 담길 전망이다. RCEP은 미국 주도의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에 대응하는 중국 주도의 경제블럭으로 우리나라와 ASEAN 가입국 등 총 16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그 직후 말콤 턴불 호주 총리와 약식 회담을 가진 뒤 EAS 정상 오찬에 참석한다.

이후 박 대통령은 라오스의 대표적 사원을 방문, 라오스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관심을 표현할 계획이다. 이어 박 대통령은 라오스 동포들을 만나 격려할 예정이다. 현재 라오스에는 우리 국민 1200여명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