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대통령 中 비판 전면 나서는 건 국내정치용"

[the300]9일 의총서 발언…"사드 문제 민생위협으로 푸는 中에도 우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대대표는 9일 박근혜 대통령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관련 최근 행보에 대해 "대통령이 성주군민도, 대한민국 국민도 설득하지 않으면서 중국 비판 전면에 나서는 것은 결국 사드 문제를 애국 대 매국·안보 대 종북·중국이냐 사드냐를 선택하라는 국내정치용"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가원수가 중국 비판 전면에 나서는 것은 양국 관계는 물론 국익에 도움이 안 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국론은 대통령이 정하는 게 아니라 국민이 만드는 것이다. 대통령이 결정하고 무조건 따르라는 것은 왕조시대 발상"이라며 "안보를 위해 국민이 존재하지 않는다. 대통령께서는 이러한 점을 혜량해 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는 사드 문제를 외교가 아닌 민생위협으로 풀려는 중국에도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이런 중국의 모습을 이용해 사드가 필요하다는 어떤 시도도 반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