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사드 국론분열 이미 목격…정부 설득적 자세로 임해야"

[the300]비상대책위원회서 "사드가 북한 미사일 방어할 수 있냐" 지적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 2016.7.8/사진=뉴스1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11일 "사드(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가 과연 국민 동의 받을것인가에 대해 많은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김종인 더민주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우리 정부와 미국간에 사드를 하겠다는 결정 내린 이후에 다시 국론이 분열되는 상황을 목격할 수 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종인 대표는 "과거에도 우리는 2002년 대선 당시에 효선이·미선이 사건으로 지나친 반미감정이 고조된 바 있다"며 "내년 대선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과거와 같은 문제가 대두되는 것이 우려스럽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북한이 군사력을 강화하기에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생각할수도 있지만 사드 실효성에 대해 국민들이 의문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사드가 실질적으로 북한의 미사일을 방어할 수 있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을 설득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정부와 국회가 사드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하는 과정에서 사드가 어떤 득과 실이 있는지 냉정하게 판단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야 한다"며 "정부가 보다 설득적인 자세로 임하지 않는다면 지장을 초래할수 있기에 정부의 보다 적극적이고 신중한 자세를 요구한다"고 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중국과 러시아 등 주변 강대국과의 외교 안보 문제가 발생할 것을 우려했다. 우 원내대표는 "앞으로 박근혜 정부가 중·러 등 주변 강대국을 어떻게 설득할수 있을지, 배치 지역 주민들 어떻게 설득할지 심각하게 우려한다"고 말했다.

우 대표는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동북아 평화 구상 등 3대 외교 구상이 신기루처럼 사라져 박근혜 정부의 외교안보 전략이 어떻게 갈지 알수 없다"며 "동북아가 새로운 화약고 되지 않도록 외교전략을 다시 정비해 균형잡힌 외교전략을 추진해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