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김해공항을 신공항이라고 하는 건 국민 속이는 일"

[the300]23일 정책조정회의 발언…"靑과 여당 논리 매우 옹색"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주의 회복 TF 공개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김해공항이 신공항이기 때문에 공약파기가 아니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전날 발언과 관련, "국민을 속이는 일"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정책조정회의에서 "영남권 신공항 문제를 대하는 청와대와 집권여당의 논리가 매우 옹색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김해 신공항이 아니라 김해공항 신활주로다. 공약 파기"라며 "이 문제에 대해 대통령이 나서서 왜 이렇게 결정할 수밖에 없었는지 소상히 설명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차제에 이 문제를 둘러싼 국론분열 가속화를 막기 위해서라도 대통령의 설명과 그 후속조치를 국회에서 세우는 것이 바람직한 수순"이라며 "갈등을 더 키우자는게 아니라 갈등을 해소하자는 차원에서 대통령과 국회가 나서야 한다는 말씀"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