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 미사일, 세계평화 뒤흔드는 중대한 도발"

[the300]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 통일대화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은 22일 "북한의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 개발은 한반도 뿐 아니라 동북아와 세계 평화를 뒤흔드는 중대한 도발"이라고 규탄했다. 북한은 이날 오전 무수단(BM-25)으로 추정되는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2발을 발사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중국·일본·캐나다·중남미 지역 해외자문위원들과의 통일대화에서 이 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북한은 끝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감행했고 지금도 핵 보유국이라는 억지 주장을 하면서 위험하기 짝이 없는 도발과 고립의 길을 가고 있다"며 "북한이 이러한 도발을 포기하지 않는 한 세계 어떤 나라도 북한과 정상적인 관계를 맺지 않을 것이며 어떤 기구도 북한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우리 정부는 한반도에서 핵과 전쟁의 공포를 없애고 북녘의 동포들도 자유와 인권을 누릴 수 있도록 한반도 평화 정착과 통일 기반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해왔다"며 "정부는 국제사회와의 확고한 공조를 바탕으로 핵포기 없이는 미래도 없다는 사실을 북한 정권이 분명하게 깨닫고 변화의 길을 선택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을 만들어 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만에 하나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와 함께 더욱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며 무모한 도발 끝에는 완전한 고립과 자멸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북한 정권은 자각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