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입맛 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내입맛에
맞는 뉴스를
설정하세요!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육법당' 옛말···더민주 '법조인'-국민의당 '기업인' 강세

[the300] [런치리포트-20대 총선, 후보의 자격②] 자치단체장 출신 새누리 줄고, 더민주 늘고

해당 기사는 2016-03-29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런치리포트 매거진 보기

'육법당'(陸法黨)도 이젠 옛말이 됐다. 육군사관학교 출신 군인과 법대 출신 법조인이 많아 민주정의당 이래 '육법당'으로 불렸던 새누리당이 2차례의 총선에서 잇따라 야당보다 훨씬 적은 '정치신인' 법조인을 공천했다. 

총선 후보 가운데 지방자치단체장 출신은 여당에선 줄어든 반면 야당에선 늘었다. 현직 지자체장에 대한 여당의 '공천 벌점'이 주효했다.

28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이 19대 총선과 20대 총선의 주요 4개 정당 공천자들을 분석한 결과, 새누리당이 공천한 지역구 후보와 비례대표 후보 등 총 292명 가운데 전·현직 의원이 아닌 정치신인 법조인은 16명(5%)으로 집계됐다. 이는 19대 총선 당시 274명 중 14명(5%)과 비슷한 비율이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269명 가운데 23명(9%)이 정치신인 법조인이었다. 국민의당은 191명 중 20명(10%)이 이에 해당했다. 야당의 정치신인 법조인 공천 비율이 새누리당의 약 2배에 달한 셈이다.

19대 총선에서도 더민주의 전신인 민주통합당은 공천자 250명 중 26명(10%)을 정치신인 법조인으로 채웠다. 적어도 정치신인에 대해선 야당이 여당보다 법조인 확보에 더 적극적인 셈이다.

전통적으로 새누리당 공천에서 강세였던 기업인은 오히려 국민의당에서 더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국민의당 공천자 가운데 전·현직 의원이 아닌 기업인 출신은 14명(7%)에 달했다. 반면 새누리당은 기업인 출신이 15명으로 5%에 그쳤다. 19대 총선 당시 7%에 비해 줄어든 수치다. 더민주는 19대 총선(민주통합당)에 이어 20대 총선에서도 기업인 비율이 3%에 머물렀다.

지자체장 출신은 새누리당 공천자 명단에서 차지한 비중이 크게 줄었다. 새누리당의 20대 총선 공천자 가운데 전·현직 의원을 제외한 지자체장 출신은 15명(5%)으로 19대 총선 당시 20명(7%)에 비해 급감했다. 

현역 자치단체장에 대한 '패널티' 규정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의 20대 총선을 위한 공천 심사룰에 따르면 보궐선거를 유발하는 현역 광역·기초단체장에겐 20%, 현역 광역·기초의원에겐 10%의 감점이 주어진다.

반면 이 같은 지자체장 감점 규정이 없는 더민주는 지자체장 출신이 8명(3%)로 19대 총선(민주통합당) 당시 6명(2%)에 비해 늘었다. 국민의당은 4명(2%)의 지자체장 출신을 공천했다.

한 여권 관계자는 "구청장 등 지자체장 출신들은 상대적으로 지역구에서 인지도가 높아 여론조사 비율이 높은 경선을 실시할 경우 공천받을 확률이 높다"며 "현역 지자체장에 대한 감점 규정이 없었다면 여당에서 경선을 통한 지자체장의 공천 사례가 크게 늘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