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비대위, 김종인에 비례 14번 조정안 제안

[the300]비대위 모처서 의결…"대표 받지 않아도 GO"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구기동 자택을 나서며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21일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 회의를 진행한 끝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비례대표 순번을 2번에서 14번으로 조정하는 안을 의결한 후 직접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비대위 종료 직후 국회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김 대표의 순번 등 비례대표 명부를 조정해 김 대표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종걸 원내대표가 비대위를 대표해 수정된 안을 들고 김 대표를 방문했으며, 비례 순번 뿐 아니라 A·B·C 그룹으로 나눴던 칸막이도 허물기로 했다는 비대위 의결 항도 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위는 총 35명의 비례대표 후보를 중앙위원회 순위 투표에 일괄적으로 올리고 결과에 따라 순번을 정하기로 했다. 이 중 35명의 20%인 7명은 전략공천으로 순번이 확정됐다.

아들의 방위사업체 취업 의혹으로 논란을 빚은 박종헌 전 공군참모총장은 35명 후보군에서 제외됐다.

김 대변인은 “비례 14번 제안을 김 대표가 물리진 않을 것”이라면서도 “대표가 받지 않는다고 해도 비대위 의결 내용(이라 그대로 추진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