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김헌태 거론하며 "김종인 측근 간교함에 치떨려"

[the300]"김헌태가 정청래 찍어내기 자료와 근거 만든 듯…김기식과 고교 동창"

(서울=뉴스1) 정봉주 전 국회의원. 2013.11.13 스타뉴스/뉴스1
더불어민주당의 정봉주 전 의원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의 정청래·이해찬 의원 등에 대한 컷오프(공천배제)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정 전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도와 무당층을 흡수하기 위해서 이른바 강성인 정청래 의원을 쳐낼 수밖에 없는 결론을 낸 것으로 보인다"며 "이런 안이하고 주관적인 판단으로 지지자들을 뒤집어 엎는 결과를 만든 것이 분통하다"고 밝혔다.

특히 "이런 판단을 하도록 데이터와 근거를 제공한 측근 인사들의 간교함에 더 치가 떨린다"며 김종인 비대위 대표의 측근인 김헌태 정세분석본부장의 실명을 거론했다. 김 본부장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시절 당 전략기획위원장을 맡았던 손학규계 인사다.

정 전 의원은 "데이터를 제공하는 역할을 맡고 있는 사람은 김헌태 공관위원인 것 같다. 김헌태 공관위원은 여론조사 전문가"라며 "추정컨대 김헌태 공관위원이 정청래 의원 찍어내리기 자료와 근거를 만든 것은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청래 의원 지역구 주민들의 말에 따르면 컷오프 발표가 나기 얼마 전 그 지역에 김기식 의원에 관한 지지를 묻는 여론조사가 돌려졌다"며 "김헌태씨와 김기식 의원은 경성고 동문이다. 만일 이런 사적 관계가 당의 공식적인 판단에 영향을 미쳤다면 결코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정 전 의원은 "중도와 무당층을 잡기위해 정청래를 쳐냈다는 논리는 허구"라며 "김종인 대표, 홍창선 공관위원장, 김헌태 본부장은 '떴다방'이다. 굴러온 돌 '떴다방'이 떠난 그 자리, 황량한 벌판으로 남더라도 우리는 영원히 개혁과 민주, 진보의 자리를 지키겠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