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구 획정위, '정의화안' 결론 못내…향후 일정도 못잡아

[the300](상보)'수도권 분구 제외'·'농어촌 통폐합 제외' 지역 이견커

중앙선거관리위 산하 국회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 김대년 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합의안 도출 실패와 관련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한 뒤 퇴장하며 사과문을 안주머니에 넣고 있다. 헌정 사상 최초로 독립기구로 설치된 획정위는 지역구 및 비례대표 의석수를 놓고 갑론을박을 벌인 끝에 내년 4월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안을 선거법에 따른 기한(총선 6개월 전)인 13일까지 국회에 제출하지 못하게 됐다. 2015.10.13/뉴스1
선거구 획정위원회가 전날(1일) 정의화 국회의장이 제안한 선거구 획정기준을 토대로 신속하게 논의를 시작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향후 일정도 정하지 못한 상황에 정 의장이 요청한 오는 5일까지 선거구 획정안 마련까지는 난항이 전망된다. 

획정위는 2일 8시간동안 마라톤 회의를 열어 정 의장이 제안한 선거구 획정기준을 토대로 선거구 획정안 합의를 시도했지만 최종 결론 내리지 못했다.

선거구 획정위는 이날 회의 종료 후 보도자료를 통해 "분구대상에서 제외할 수도권 선거구와 그에 따라 확보된 의석을 배분할 농어촌 지역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획정위원간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면서 "차기 위원회의 일정도 잡지 못했다"고 밝혔다. 

당초 정의장이 제안한 선거구 획정기준에는 농어촌 지역 대표성 확보방안으로 수도권 분구대상 선거구 중 최대 3개까지 자치구·시·군의 일부 분할을 허용하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수도권에서 분구대상 숫자를 줄이면 자연스럽게 농어촌에서 통폐합 지역구 숫자를 줄일수 있고 이를 통해 지역구 숫자를 현행 246석으로 맞출수 있다는 셈법에서 나온 것이다. 

그러나 획정위가 이날 회의에서 '246석'으로 하는 선거구 획정안에 대해서 합의를 이루지 못한 것 뿐만 아니라 향후 일정도 정하지 못해 정 의장이 요청한 오는 5일까지 최종안을 마련할 수 있을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