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의장 "국회 제 할 일 해야 경제·민생 활짝"

[the300][신년사] 화합·통합 강조 "'화위정수'로 임할 것"


선거구 획정안에 대한 직권상정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정의화 국회의장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로 출근하고 있다.이날 정 의장은 1일 0시에 선거구획정 관련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5.12.3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의화 국회의장이 "국회가 제 할 일을 제대로 해야 국민이 화합할 수 있고 경제와 민생이 활짝 필 수 있을 것"이라며 변화를 촉구했다.

 

정 의장은 31일 배포한 2016년 신년사에서 "분열과 갈등의 중병을 앓고 있는 우리 사회를 치유하고 화합과 통합의 길로 나아가기 위해선 무엇보다 정치가 제대로 서야하고 국회가 제 역할을 해야 한다"며 "우리 정치와 국회가 이젠 정말 달라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지난 한 해 국회는 예산안을 2년 연속으로 헌법과 법률이 정한 시한에 맞춰 원만하게 처리했고 김영란법, 공무원연금법 등 주요 개혁 법안을 합의 처리하는 등 의미있는 결실을 거뒀다"면서도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회복하고 국회에 부여된 시대적 과제를 감당하기에 많이 부족했다"고 진단했다.

 

정 의장은 "하루하루를 힘겹게 살아가는 국민을 위해 국회는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냐는 따가운 질책에 국회의장으로서 참으로 무거운 마음"이라며 "화합이야말로 정치의 으뜸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화위정수(和爲政首)'의 마음가짐으로 올 한 해를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차이를 인정하는 토대 위에 서로의 의견을 모아가야 하고, 서로를 인정하고 존중하면서 이견과 갈등을 합리적으로 조정하고 합의를 이끌어내는 지혜와 역량을 발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지향하는 가치의 다름을 인정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의견을 모아가는 민주적인 자세를 통해서만 진정한 화합과 통합을 이룰 수 있다"고 단언했다.


정 의장은 "20대 국회는 국민 목소리에 귀 기울여 사회적 갈등을 녹여내고, 대립과 갈등이 아니라 대화와 타협의 박수소리가 들리는 진정한 화합의 전당, 민의의 전당이 되길 간절히 기원한다"며 "5개월 남은 19대 국회를 순조롭게 마무리 짓고 20대 국회는 국민들께 사랑받고 신뢰받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