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저도 김한길 전 대표도 탈당 결심 굳혀가고 있다"

[the300]박지원 "무소속이라도 출마해서 심판 받겠다"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지난달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재인 대표와의 회동을 위해 당대표실로 향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5.11.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구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29일 "저도 김한길 전 대표도 결심을 굳혀간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탈당을 시사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 에 출연해 "다만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 논의는 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정치라는 건 물론 똑 부러지게 행동하는 것이 좋겠다"며 "그렇지만 단순히 혼자서 움직이는 것도 아니고 동료의원들도, 또 여러가지 의견도 참작해야 되기 때문에 여러가지 고민을 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탈당을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진 박영선 의원에 대해 "전화통화만 했는데 그분도 상당한 고민을 하면서 관망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현재 자신의 심경에 대해 "제 자신이 루비콘 강가에 서 있다는 얘기를 했다"며 "만약의 경우 무소속이라도 출마해서 심판을 받겠다"고 강조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전날 천정배 의원과 만남에 대해 "호남 마저 분열하는 것은 총선 실패, 정권 교체를 이룰 수 없다"며 "하나의 야당으로 대오 정비를 해야 한다는 얘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박준영, 천정배, 박주선, 김민석, 안철수, 기존에 있는 문재인까지 호남을 숙주로 해서 오분육열 하고 있는 것은 우리 민주당으로서는 굉장히 불행한 일"이라며 "탈당을 결심해가고 있지만 그 전에 최소한 통합을 할 수 있는 운동을 해봐야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표가 사퇴를 해줘서 단언을 해줄 것을 기다리고 있다"며 문 대표의 결단을 압박했다. 문 대표가 전날 거취 문제에 대해 거론하지 말라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민주정당에서 당 대표의 지시대로 모든 것이 움직이는 것은 아니다"라며 "그렇다면 박근혜 대통령께서 그러한 말을 하지 말라고 하면 야당 대표인 문재인 대표가 아무소리 안 해야 하는 거냐"며 반발했다.

다만 박 전 원내대표는 안철수 의원과 만남에 대해 "아직 만날 계획은 없다"며 "언젠가 만날 것"이라고 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전날 변경한 당명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우리 정당 이름이 자꾸 바뀌어서 저도 혼란스럽다"면서도 "민주당에 대한 애정과 존경이 많기 때문에 민주당이란 이름이 들어가서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