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安·朴 연대'에 의원들 '시큰둥' "안 될 걸 계속 얘기해"

[the300]박지원 "文 다른 저의 있어" 민병두 "文·安 협력 고민해야"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2015.11.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정치민주연합 내 이른바 '문·안·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 연대와 관련, 의원들 사이에서 성사 가능성에 대해 회의적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에 출연, "문재인 대표가 왜 그렇게 '문안박' 연대에 집착하는지 이해가 잘 안 된다"며 연대 가능성을 낮게 봤다.

박 전 원내대표는 "우선 상대인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참여하지 않겠다 하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참여가) 법적으로 문제가 있기 때문에 구성 자체가 굉장히 어려워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것(문안박 연대)을 문 대표가 계속 주장하는 건 또 다른 의미가 있지 않은가"라며 "되지 않을 것을 자꾸 얘기하는 건 무슨 이유일까"라며 의구심을 제기했다.

당의 중도성향 전·현직 의원 모임 '통합행동'의 간사 민병두 의원도 TBS 라디오 '열린아침 김만흠입니다'에서 "(문 대표가) 자꾸 '문안박' 연대를 말씀하시는데 현실성은 좀 떨어진다고 본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광역단체장은 실제로 당무에 직접 관여할 수 없고, 선거 국면으로 가게 되면 법적으로 선거에 관여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앞서 통합행동이 제안한 문·안 협력을 기초로 한 '세대혁신 비상기구' 구성을 주문했다.

그는 "지금 이 상황에서 그냥 그대로 가게 되면 안 전 대표는 비판자, 국외자 역할에만 멈출 수밖에 없을 수도 있다"며 "문 대표는 퇴진론과 역할론 사이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상황이 된다"고 우려했다.

같은 당 문병호 의원은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서 △안 전 대표의 혁신안 반영 △문 대표에 대한 안 전 대표의 신뢰 회복 등이 선행돼야 '문안박' 연대가 성사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문 의원을 비롯한 당내 비주류 의원 모임인 '민집모'(민주당 집권을 위한 모임)는 지난 16일 문 대표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준비했다가 당내 사정 등을 이유로 연기한 바 있다.

그는 "(문 대표가 사퇴해도) 대안이 많이 있다"며 "여러가지 지혜를 모아서 모든 당원들이 단합하고 한 분도 빠짐없이 총력을 집결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표는 이날 오후 조선대 특강 등을 위해 광주를 방문한다. 그는 이 자리에서 최근 당내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문안박' 연대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