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핵심 김재원, "개헌 얘기 그만해야…순수성 의심"(상보)

[the300]"'반기문 대망론' 미지수"

박근혜 대통령 방미 일정에 동행한 윤상현(오른쪽), 김재원 청와대 정무특보(왼쪽)가 18일 새벽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3박4일간의 미국 방문 일정동안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핵을 비롯한 북한문제와 한미 동맹강화 방안, 동북아 지역 협력 문제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미국 국방부(펜타곤) 방문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가운데는 환영나온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 2015.10.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와대 정무특보를 지낸 김재원 새누리당 의원이 친박(친박근혜)계 발(發) 개헌론에 대해 "개헌 이야기는 그만해야 한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대망론'도 가능성이 낮다고 시사했다.

김재원 의원은 16일 'the300'과의 통화에서 "이원집정부제나 분권형 개헌 이런 이야기는 안했으면 좋겠다"며 "(이원집정부제를) 하고 있는 나라는 몽골 정도"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원집정부제의 문제점에 대해 "대통령과 총리가 극악무도하게 싸울 수밖에 없고 그것을 해결할 길이 아무 것도 없다"면서 "프랑스의 제5공화국처럼 대통령이 국회 해산권과 총리 해임권을 가지면 이야기가 되지만 아무도 이를 이원집정제라고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시선집중' 인터뷰에서도 "우리의 경우 남북 대치상황이기 때문에 외교 국방 문제는 총리가 담당하는 내정과 긴밀하게 연결돼 있다"면서 "서로간 영역 다툼으로 정부가 마비될 가능성이 많다"고 했다.

특히 "분권형 대통령제라고 말하든 이원집정부제라고 말하든 결국 정권 연장의 한 수단으로 국민들이 바라보기 시작했다"면서 "개헌 논의는 절대로 성공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반기문 대통령+친박 총리' 시나리오에 대해서도 "더욱이 이 개헌 자체의 순수성이 의심을 받고 동력을 받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반 총장이) 실제 국내 정치에 뛰어들 지, 또한 끝까지 할 만큼 의지가 있는지 미지수"라면서 "단지 "100% 전화 여론조사로 (후보를) 뽑자고 밀어붙이면 들어올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 총장이 이번주 북한을 방문하는 것에 대해 청와대의 교감이 있었을 지에 대해서는 "저도 보도를 보고 알았기 때문에 청와대가 알았는지는 모르겠다"면서도 "반 총장 스타일 상 방북의 중요성이나 메시지 전달 등에 대해 상의를 하는 것이 순서가 아닐까 싶다"고 설명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