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경, 與 의총특강 "새 교과서, 좌우균형 맞춰선 안돼"

[the300]"대한민국 부정세력, '역사+교육' 두축 악용해 자신들의 미래전사 양성"

전희경 자유경제원 사무총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역사교과서 국정화 관련 새누리당 긴급 정책 의원총회에서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 뉴스1

정부가 고시한 국정 교과서에서 좌우 균형을 기계적으로 맞춰서는 안된다는 보수진영 인사의 목소리가 나왔다. 또한 대한민국 부정세력이 역사와 교육을 축으로 미래권력을 잡으려 한다며 역사 교과서를 통해 이를 이루려 한다는 주장도 함께 제기됐다.

전희경 자유경제원 사무총장은 15일 오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특강을 통해 "새 교과서에 좌우 균형 맞추겠다는 것은 현행 교과서의 문제를 개선하겠다는 정책에 박수친 국민들을 실망시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이념을 선택한 나라로 이념 중립국가가 아니다"라며 "좌파들이 우리를 꽁꽁 묶은 기계적 중립론에서 빨리 벗어나야 한다. 기존 과거사위원회와 노사정위원회 역시 사회적 합의주의에 함몰돼 우리나라가 한발짝도 못나가는 단초가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대한민국 부정 세력은 크게 두개의 전선을 형성하는데 역사와 교육"이라며 "이들은 역사를 자신들의 것으로 해 미래 권력 잡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교육 역시 자신들에게 동조하는 미래 전사들을 길러낼 수 있는 교두보라고 판단한다"고 우려했다.

또한 "대한민국 역사를 긍정적으로 서술한 교학사 교과서는 좌파의 왜곡과 실력행사로 전국에서 단 한곳만 채택했다"며 "교과서 선택을 방해한 세력이 국정교과서 추진을 다양성 침해라고 하는 것은 과거 자신들의 행위에 대한 반성의 소리인가"라고 반문했다.

현행 교과서 서술 내용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전 총장은 "검정 체제 아래 대한민국 건국일조차 기술되지 않은 이상한 교과서가 나왔다"며 "이승만 대통령에 대한 왜곡된 부정적인 서술을 하는 것도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고, 우리나라가 불안하고 부정의한 나라라는 도식을 형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전 의원의 강연 도중 의총에 참석한 새누리당 의원 상당수는 박수로 동조했다. 일부 의원들은 "훌륭하다. 훌륭해", "최근 들어본 연설중 가장 명쾌하고, 뛰어나다"라고 화답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역시 "(한국에) 필요한 영웅을 발견했다. (강연내용이) 마음에 큰 감동을 줬다"고 높이 평가했다.

김용남 의원은 발언을 통해 "전교조 인사들이 근현대사 교과서 집필 및 채택 등 역사 교과서와 관련해 영향력이 크다"며 "전교조의 모토가 참교육인데 이는 '사회주의 헉명을 완수할 수 있는 혁명전사를 키워야 한다'는 일본 교사모임 '진(眞)교육'과 유사하다"며 "저는 이것이 우연의 일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새누리당의 국정교과서 추진과 관련해 반대 목소리를 갖고 있는 의원들도 다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편향의 문제는 있지만, 국정전환의 여론수렴 과정 및 4대개혁을 위한 국회운영 등을 고려치 않았다는 비판이다.

새누리당의 수도권 한 중진 의원은 "교과서의 편향문제가 있다면 국민들이 문제를 인식하고 바꿀 수 있도록 밑에서부터 개혁에 나섰어야 하는데 박근혜 대통령 한마디에 정부가 촉박한 시간 안에 국정교과서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며 "국정교과서 추진에 반대하는 의원 가운데 상당수는 오늘 의총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같은 당 정두언 의원 역시 이날 tbs 라디오 '열린아침 김만흠입니다' 인터뷰에서 정 의원은 "(현행) 교과서는 당연히 잘못된 것이다. 그런데 그걸 국정으로 바꾸는 것은 시대에 완전 역행하는 것"이라며 ""지금 시대가 다양화 , 자유화 이렇게 가는 사회에서 갑자기 획일적으로 거의 독점적으로 하겠다는 건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 및 의원들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국민 통합을 위한 올바른 역사교과서 만들기' 결의문을 발표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 뉴스1

한편 이날 새누리당은 의원총회를 통해 '올바른(국정) 교과서' 채택 결의문 및 '대선불복' 발언 강동원 의원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새누리당은 결의문을 통해 "세계가 인정하는 '기적의 역사', '눈부신 대한민국'을 '증오와 부정의 역사', '나쁜 대한민국'으로 확일화한 좌편향 교과서가 우리 아이들과 학교를 10년 넘게 도배하고 있다"며 "우리는 올바른(국정) 교과서로 역사를 바로 세워 대한민국 정통성과 헌정질서 수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