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통합에 대한 합의 있다면 통합전대 고려할 수 있다"

[the300] 선거구 획정 담판 제안에 金 "만날 수 있다", 文 "이행 약속 있어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의 비정상적 언행을 규탄하는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2015.10.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통합전당대회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놨다.

문 대표는 7일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세계한인회장대회 주요정당 초청 재외동포정책 포럼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첫 째로 우리당의 단합이 먼저고 그 다음이 통합"이라며 "통합을 하기 위한 방안으로 통합전당대회를 생각해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박영선·민병두 의원 등을 주축으로 하는 당내 '통합행동'이 주장한 통합전대론에 대해 긍정적인 의사를 피력한 셈이다. 통합행동의 민병두 의원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표가 '뉴파티' 구상을 조기에 밝혀야 한다"며 "내년 1월 중순에 총선 예비체제를 갖추는 과정에서 통합전대론이 하나의 경로로 제시될 수 있다"고 주장했던 바 있다.

다만 문 대표는 아직은 통합전대를 거론하기에 시기상조임을 강조했다. 당내 화합이 먼저 필요함은 물론, 통합의 대상들과도 의견 조율이 이뤄진 상태에서 통합전대가 진행돼야 한다는 설명이다.

문 대표는 "먼저 통합을 하려면 통합할 상대방들과 통합을 하자는 원칙에 대한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며 "그리고 나면 통합 방안으로 이런저런 것이 논의되는 게 순서다. 통합 대상들에게 아무런 의사타진 및 합의 없이 먼저 통합전대를 하자고 얘기하는 것은 시기가 이르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문 대표와 새누리당의 김무성 대표가 한 자리에 앉을지 여부 역시 관심사였다. 문 대표가 선거구 획정 논의와 관련해 김 대표에게 담판을 요청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행사장에 먼저 도착해 축사를 했던 김 대표가 문 대표가 도착하기 15분 전에 자리를 떠나 두 대표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다.

김 대표는 문 대표의 제안에 대해 "선거구 획정은 빨리 결론내야 하기 때문에 필요하면 만나야 한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문 대표는 "먼저 선행합의가 이행된다는 약속같은 게 있어야 논의할 수 있다"며 "만나서 합의해도 소용없게 되면(될 수 있는데) 어떻게 만나서 논의할 수 있겠는가"라고 회동에 단서를 달았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