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곤 "문재인, 다음 총선 김무성 지역구에 나가야 한다는 주장도"

[the300]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무위원회의에서 김상곤 당권재민혁신위원장과 인사하고 있다.새정치연합 혁신위원회는 이날 당 인적쇄신·부패척결 방안을 담은 마지막 혁신안을 발표하고 100여일 간의 활동을 마무리한다. 2015.9.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곤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장이 24일 문재인 대표가 부산에 출마할 경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지역구에 나가야한다는 주장에 대해 "내부에서 그런 얘기가 있었다"면서도 "(세세한) 지역구까지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그것은 당과 문재인 대표 본인이 판다하고 결단할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부산 내에서도 김무성 대표의 지역구를 포함해 두세 군데 논의가 있었다"며 어떤 의견이 다수였냐는 질문에 "따져보지는 않았다"고 답했다.

문 대표의 이번 총선 부산 출마가 지난 불출마 선언을 번복하는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김 위원장은 "불출마 선언에는 본인이 가지고 있던 것을 내려놓겠다라는 의미가 있지 않냐"며 "문 대표가 취약지역, 어려운 조건에서 출마를 하고 앞서서 희생하는 모습이 책임있는 결단이라는 의견이 많아 제안을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지역구민과의 약속이 중요하다'며 부산 출마 제안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인 안철수 의원에 대해서 "저희로선 안철수 의원이 본인의 지역구(출신지)인 부산으로 가서 전국적인 정치인로서의 자기 모습은 보여주는 게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당을 이끌었던 분들께서 그런 모습들을 남보다 먼저 보여주시는 게 필요한 것 아니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열세지역 출마, 불출마 요구에 반발하는 전직 당 대표들을 겨냥한 발언을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