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SKT 사내유보금 16조원, 이익챙기기 도 넘어"

[the300]"미국 최대 통신사 버라이즌보다 이익잉여금 6배 많아…기본료 폐지해야"

우상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뉴스1
SK텔레콤의 이익잉여금이 미국 최대 통신기업인 버라이즌보다 6배 많은 것으로 나타나 국내 통신사의 이익챙기기가 도를 넘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3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우상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국회 입법조사처에 의뢰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SK텔레콤의 이익잉여금은 약 13조원으로 미국 버라이즌 2조4000억원의 6배에 달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SK텔레콤이 17조원으로 버라이즌(150조원)의 1/9 수준이었다.

이익잉여금과 자본잉여금으로 구성되는 사내유보금도 SK텔레콤이 16조원으로 버라이즌의 13조원 보다 약 3조원 가량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2500만명)과 버라이즌(1억명)의 가입자수를 비교할 때, 가입자수가 4배나 많은 버라이즌보다 SK텔레콤의 내유보금이 많은 것은 과도한 이익챙기기라는 평가다.

우 의원은 “불합리한 요금제도를 통해 그동안 과도한 이익을 내온 흔적이 재무제표에 여실히 드러나 있음에도 이동통신 3사는 망투자를 운운하며 엄살을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내 통신재벌기업이 규모가 훨씬 큰 해외기업과 비교해 과도한 이윤을 내고 있음이 분명한데도 통신사들의 이윤 하락을 우려해 기본료 폐지에 나서지 못하는 정부 모습이 딱하기까지 하다"고 꼬집었다.

앞서 지난 4월 우 의원은 이통3사의 영업이익 증가와 가입자당 평균매출의 증가로 통신비 인하 여력이 충분하다며 기본료 폐지 등 가계통신비 인하를 골자로 한 전기통신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한 바 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