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공자단체 기업', 공공기관 우선구매 대상 돼야

[the300]박창식, 국가유공자 단체법 개정안 제출…국가유공자 자활기회 줘야

새누리당 박창식 의원(가운데)이 21일 오전 대구시 수성구 대구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4.10.21/뉴스1
국가유공자 단체들이 운영하는 기업들도 국가, 지방자치단체 및 공공기관의 우선구매 대상에 포함시키는 법안이 발의 됐다.

박창식 새누리당 의원은 2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가유공자 등 단체 설립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현행법은 장애인 기업을 비롯하여 협동조합, 중소기업, 여성기업, 사회적 기업 등이 생산하는 물품에 대하여는 국가,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이 우선구매를 하도록 돼 있다.

개정안은 국가유공자로 구성된 단체가 운영하는 기업도 우선구매 대상 기업에 포함시키는 내용을 신설하는 것이다.

박 의원은 "국가유공자들에 대한 수당을 올리는 등의 혜택도 중요하겠지만, 근본적으로 이들이 자활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게 더욱 중요하다"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수급자들도 더욱 늘어나 국가재원부담 역시 더 커질 것인데 자활환경을 조성해 준다면 정부에 기대지 않고 국가 유공자 및 그 유족에 대한 복지 향상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