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지역 민심, '문재인 대표 체제로 힘들다' 공감대"

[the300]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사진= 뉴스1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지난 주말 광주·전남 의원들과의 만찬 모임과 관련해 "지역민심을 보면 문재인 대표 체제로는 내년 총선을 치르기 힘들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10일 오전 '한수진의 SBS 전망대'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주말 모임의 성격에 대해 "신당 행보를 논한 게 아니라 이종걸 대표가 8.15 경축 자전거 대회에 참석해 자연스럽게 광주 전남 의원들과 만찬을 했다"면서 "이 대표가 문재인 대표에 대한 호남 민심에 대해 언급을 하자 참석했던 광주·전남 의원들이 자연스럽게 의견을 개진한 것"이라 말했다.

 

박 의원은 "어떤 의원들은 만약 새정치민주연합의 공천을 받고 내년 총선에 출마하더라도 80~90%가 지지하지 않겠다고 하는 민심 표현도 전했다"며 "심지어는 문재인 대표와 함께 사진에 나오는 것 자체도 문제 삼는 그러한 말도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표 체제로는 내년 총선은 어렵기 때문에 우리 당이 어떠한 돌파구를 마련해야하지만 김상곤 혁신위원회가 활동하고 있기 때문에 8월, 9월을 지켜보자는 의견이 나왔다"고 전했다. 또 "일부에선 민심이 새정치민주연합을 지지하지 않는 게 아니고 대표만 바뀐다면 내년 총선에선 많은 지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란 얘기도 나왔다"고 설명했다.

 

신당 창당과 관련해서는 "크든 작든 창당될 수밖에 없다"면서 "다만 천정배 의원이 주도하는 신당이 맨 먼저 출범할 지는 모르겠다"는 말로 천 의원 주도 신당이 시발점이 된다는 의견에는 유보적 입장을 보였다. 


박 의원은 이어 "신당 창당그룹들이 여럿인데 합쳐서 창당해야 한다는 얘기가 있다"면서도 신당에 힘을 보탤지의 여부에 대해선 "아직 빠른 얘기"라고 물러섰다.

 

아울러 "문재인 대표로 총선을 치르기는 어렵지만 이러한 모든 문제를 김상곤 혁신위가 어떻게 하는가에 우선 힘을 실어주고 우리 당이 혁신할 수 있도록 하는데 도와야 한다"면서 "9월까지의 혁신위 활동을 지켜보면서 공감되는 혁신안을 내놓는데 힘을 합쳐주는 면도 강하다"고 말했다.


한편 혁신위원으로 참가한 조국 서울대 교수의 다선·중진의원 용퇴요구에 대해선 "다선이 없으면 상임위원장은 누가 하고 부위원장은 누가 하고 국회의장은 누가 하냐"며 "분명하게 지역구인 목포에서 출마를 한다고 선언을 했다"며 다음 총선에서 출마할 입장을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