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입맛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방역 실패 불인정 문형표…사퇴 요구에 "최선 다 하겠다"

[the300]국회 8일 메르스 긴급현안질의…"실패라기 보다 충분치 못했다"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와 관련한 긴급 현안질문에 출석해 새정치민주연합 이목희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8일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확산은 보건복지부의 방역 실패라는 지적에 대해 "방역에 구멍이 있었던 것은 인정하지만 한계가 있었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를 통해 진행된 메르스 관련 긴급현안질의에서 "(메르스 확산이) 방역 실패인지 아닌지 분명히 하라"는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의 질의에 대해 "여러 측면에서 보완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장관은 "추적관리와 모니터링 등 능동적으로 관리하고 있지만 아무래도 (관리에서) 빠지는 부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 의원이 "빠졌고 빈틈이 있다는 것은 실패한 것 아니냐. 똑바로 대답하라"고 말하자 문 장관은 "실패하지 않았다는 게 아니라 완벽하지 못한 점 있었다. 본인들이 감추고 숨기면 찾는데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 장관은 "실패라기 보다 충분치 못했다고 말씀드리겠다"며 "메뉴얼 원칙대로 한 것이 틀렸다고 말하기는…충분하지 못했다는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본회의 장에 배석한 일부 의원들은 문 장관을 향해 "국민들의 목숨이 달려있다", "그럼 잘했느냐"는 등의 비판적인 고함을 치기도 했다. 

아울러 문 장관은 현안질의 과정에서 동문서답 하는 모습도 보여 질문자를 당황시켰다. 사망자 6명 가운데 3명은 사망 후 확진을 받았기 때문에 간호와 장례를 하면서 접촉한 사람들의 발병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사망자 분들은) 심각한 말기암 등 호흡기 증상이 있었다"며 "메르스에 의해 좀 더 가속화 된 것이다. 연령이 젊고 조기에 발견한 분들은 상당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 의원은 "왜 동문서답을 하느냐"며 같은 질문을 했고 문 장관은 "사망한 분들의 기저질환이 주요 사망 원인"이라고 같은 취지의 답변을 했다.

전 의원은 "문형표의 저주라는 말이 돈다. 비전문가인 문 장관이 사태 수습의 장애"라며 "스스로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스스로 전문가는 아니지만 현재도 많은 감염병 전문가들이 복지부에 상주하면서 협조하고 있고 복지부 내에도 의료전문가가 있다"며 "이런 시스템 운영 측면에서 이해해 달라. 최선 다해서 메르스 사태 조기에 안정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