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운명의 날'…朴 대통령, 이르면 17일 개각

[the 300]'소폭 개각·이완구 카드' 인적쇄신 반감…김기춘 후임 카드 '주목'

박근혜 대통령이 빠르면 설 연휴 하루 전날인 17일 개각과 비서실장 교체 등을 단행할 것으로 16일 전해졌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개각을 국무총리 인준과 연동시켰고, 16일 이완구 총리 후보자의 인준안이 국회를 통과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총리 인준에 반대하고 있지만, 정의화 국회의장이 야당의 불참에도 이날 국회 본회의에 인준안을 상정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여당의 단독처리든, 여야의 표결처리든 이날 이 후보자의 운명이 갈릴 것으로 보인다.


인준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박 대통령은 이 후보자와 회동을 거쳐 설연휴 17일 인사를 단행할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이 후보자가 이날 국무회의에 신임 총리 자격으로 참석하고, 박 대통령은 총리의 장관 임명 제청을 받아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총리 인준 늦게 이뤄질 경우 각료제청 협의가 충분치 않았다는 비판이 있을 수 있어 설 이후로 개각이 늦춰질 수 있다는 얘기도 흘러나오고 있다. 


대대적인 인적쇄신 요구에도 불구하고 박 대통령은 '소폭 개각'을 택했다. 해양수산부, 통일부 등 2~3개 부처를 대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해수부 장관에는 친박계 유기준 새누리당 의원과 허남식 전 부산광역시장이 오르내린다. 허 전 시장은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로도 거론된다. 통일부 장관에는 권영세 전 중국 대사와 김규현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거론된다.


소폭 개각으로 추락한 지지율을 돌려세우기 역부족이고, 회심의 이완구 총리 카드도 도덕성에 상처를 입고 반쪽자리로 전락하는 등 인적쇄신 효과가 반감됐다. 관심이 김기춘 비서실장 후임자로 쏠릴 수 밖에 없는 이유다.


인적쇄신의 핵심으로 꼽히는 김 실장 후임으로 누가 낙점되느냐에 따라 박 대통령의 향후 국정 운영 방향을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도 이런 점을 감안, 막판까지 고심에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금껏 해온 대로 '비서형 인물'을 기용할 경우 큰 틀의 국정운영 방식에 변화가 없을 것이란 신호로 읽힐 수 있다. 반면 '실무형 인물'을 택할 경우 그 자체가 쇄신, 변화의 메시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새 비서실장에는 현경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홍사덕 민족화해협력 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김병호 언론진흥재단 이사장, 권 전 대사, 황교안 법무장관 등이 거론되고 있다. 현 부의장, 홍 의장, 김 이사장은 전자에, 50대인 권 대사와 황 장관은 후자에 가깝다.


일각에선 예상 밖의 '제3의 인물'이 낙점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통합형으로 참여정부 시절 재정경제부장관과 국무총리를 지냈던 한덕수 한국무역협회 회장, 호남 출신의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장도 거론되고 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