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한일관계, 日은 행동-우리는 균형감 필요"

[the300]신각수 전 주일대사 등 '한일관계 이렇게…' 출간

정의화 국회의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초청, 오찬 간담회에 앞서 할머니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5.1.13/뉴스1

정의화 국회의장은 "한-일이 과거사 문제에 매여 있는 것은 양국은 물론이고 동북아 전체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일본은 과거사 등에 책임있는 행동을, 우리는 균형감을 갖춰야 한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15일 오후 서울 전국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신각수 전 주일대사의 책 '한일관계 이렇게 풀어라' 출판기념회에서 "아베 정권 출범 이후 현재까지의 한일관계는 유례를 찾기 힘들 만큼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의장은 "새로운 한일관계 정립을 위해서는 신뢰가 전제돼야 한다"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은 책임회피 대신 책임 있는 행동이 필요하고 고노·무라야마·칸 나오토 담화 등이 어떠한 경우에도 흔들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어 "우리도 역사부정에는 단호히 대처하되 일본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가치를 공유하는 우방이라는 점을 직시하는 균형감을 갖춰야 한다"며 "한일 간 접촉면을 확대하고, 일본 스스로 결단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인내심을 갖고 도와주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앞서 13일 국회로 위안부 할머니들을 초청한 자리에서 "아름다운 복수로 할머니들 한을 풀어드리겠다"고도 말했다.

'한일관계 이렇게 풀어라'는 지난해 8월 한일 양국 석학들이 한일관계 정상화를 주제로 벌인 토론결과를 책으로 엮었다. 양국 협의채널 다양화, 위안부 문제 등 현안을 다뤘다. 신각수 전 대사와 가와이 마사히로 도쿄대 교수 등 25명 공저자로 참여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